[민속] 집터 다지는 소리[민속] 집터 다지는 소리

Posted at 2016.06.02 09:00 | Posted in 우리놀이이야기

집터 다지는 소리


에~헤 지달묘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천지 태국 초팔루에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 


천황씨는 하늘을 짖구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진황씨는 땅을 지어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인황씨는 인간을 마련허구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복희씨와 신농씨는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농삿법을 마련허구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양로 고호 ~ 때는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집 짓기를 마련할 때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주황 성주가 마련이라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천지 조종은 곤륜산이요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수지 조종은 황해수라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곤륜산 정기가 뚝 떨어져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이디간줄 몰렀더니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압록강을 설픗 건너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백두산이 생겨 있구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백두산 산맥이 뚝떨어져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어디 간줄 몰랐더니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슬그머니 내려와서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평양 묘향산 생겨있구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백두 대간 뻗어 나가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모란봉으로 굽었으니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단군 천년 기자 천년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이천년 도읍지가 분명허다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국~태 민~안 하구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세화 연풍 돌아든다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묘향산 정기 뚝떨어저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어디간줄 몰렀더니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일직 한양 등극 후에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삼각산이 생기었구나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학의 등에다 대궐을 짓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대궐 앞에 육조로다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근정전 터를 다질적에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조선 팔도에서 모인 인사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구름처럼 모여들었구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조선 땅에 근정전은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왕십리가 좌 청룡이요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만리재는 우 백호로다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과천이라 관악산은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화산이야 비쳐있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동적강이 섬이로다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과 천지 무궁이요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천추 만대 누려 갈 때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을화 청룡 금일이요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사바 세계 남선 주부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해동이라 조선 대국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만년 대국 생겨 나서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각 도 각 읍을 마련 할 때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경기도라 경성땅은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관이 많아 칠 관이라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삼각산 산맥이 뚝떨어져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어디간줄 몰렀더니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어물어물이 내려 와서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천안 광덕산이 기봉했네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[집터칭찬하는소리]

충청도로 내려오면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경룡 청풍 지향이요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공주 같은 대구간은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오 산관이 분명쿠나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이런 명당에 집을 지어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명당 중에 이 명당을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어느 지관이 잡었느냐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강남에서 내려 오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무학 대사가 잡은 터라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이 터 좌우 살펴 보니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황우 장사 날 자리요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문필봉이 솟앗으니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대대 명필 날 것이요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노적봉이 솟았으니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억만 거부 날자리요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공주 땅 사람들이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대대로 따르리라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에~허 지달묘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 

[잡소리]

동서남북 네 방위에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너른 주추를 놓았으니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동방의 주추 밑엔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금두꺼비 들어있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남방의 주추 밑엔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총각 한쌍 들었으니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학의 날개 다칠소냐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가만가만히 지달묘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서방의 주추 밑엔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금송아지 들어 있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북방의 주추 밑엔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처녀 한쌍이 들었으니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학의 날개를 다칠소냐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지근 지근이 지달묘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번쩍 들었다 일광단 놓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번쩍 들었다 월광단 놓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이리 놓고 저리 놓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밀고 댕기고 쿵쿵 다지구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떳다 봐라 안창남 비행기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두 발이 쌩쌩 내 달린다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올려다 보니 만학 천봉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내려다 보니 만학 천봉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내려다 보니 댑싸 댕기라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양짝 줄꾼덜 둘러 섰네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우리 줄꾼덜 잘다진다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처녀 한쌍이 들었으니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가만 가만이 지달묘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지근 지근이 지달묘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에~헤 지달묘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[일꾼 다루는 소리]

불룩한디는 지그시 눌러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올러 온디만 다져주오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뒷 거름으로 번쩍 들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앞으로 나오며 슬쩍 놓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가운데로 몰아 보세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가생이로 돌아보세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주황 대신 성주 천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놀래지 않게 지달묘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슬근 슬근이 지달묘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[일꾼 격려의 소리]

잘다진다 잘다진다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우리 줄꾼덜 잘 다진다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어느 곳이서 모셔왔나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우리 줄꾼덜 잘 다진다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진시황에 아방궁 집터두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이심이면 늑근허구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춘추공에 대궐터 줄꾼두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이 줄꾼만은 못하리라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한양성에 조선 조정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경북궁 터를 다질적이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조선팔도 줄꾼덜이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구름처럼 달려들어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들었다 놨다 쿵 쿵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올렸다 내렸다 쿵 쿵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조선 팔도를 울렸어도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이 밤만은 못하리라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잘 셍기네 잘 셍기네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우리 줄꾼덜 잘 셍기네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잘 노시네 잘노시네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이 터 성주님 잘 노시네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슬근 슬근이 지달묘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지근 지근이 지달료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[속도를 조절하는 소리]

잘다진다 잘다진다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우리 줄꾼덜 잘다진다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이 소리가 끝나며는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잦은 마치로 다져보세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짧은 밤 길게 샐거있나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잦은 굉이로 쿵 쿵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들 쑥 날 쑥 쿵 쿵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-이상 느리다가 빨리할때


이보시오 줄꾼덜아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이네 말을 들어 보소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바삐가다 탈나며는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느리니만 못하느니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에~헤 지달묘


슬근 슬근이 지달묘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 

츤츤히 츤츤히 지달묘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들었다 놨다 쿵 쿵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에~허 지달묘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에~헤 지달묘


SAMSUNG | SHV-E300S | Normal program | 1/644sec | F/2.2 | ISO-50


자료출처

충청남도 무형문화재 제45호

공주 의당 집터 다지기

민속자료 조사 보고서

조사정리 이걸재

149P~156P 전문인용



저작자 표시 비영리
신고

Name __

Password __

Link (Your Website)

Comment

SECRET | 비밀글로 남기기

1 ... 55 56 57 58 59 60 61 62 63 ... 440